您现在的位置是:网站首页> 内容页

[아시안게임]‘응원 지옥’에 갇힌 女 배드민턴, 40년만에 단체전 노메달

  • 澳门贵宾厅多少起注
  • 2019-03-07
  • 89人已阅读
简介인도네시아의‘응원지옥’에갇힌여자배드민턴대표팀이40년만에아시안게임단체전노메달에그쳤다.여자배드민턴대표팀은20일겔로라붕카르노(GBK)배드민
인도네시아의 ‘응원 지옥’에 갇힌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40년만에 아시안게임 단체전 노메달에 그쳤다.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은 20일 겔로라 붕 카르노(GBK) 배드민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 배드민던 여자 단체 8강전에서 홈팀 인도네시아에 1-3으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.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40년만에 아시안게임 단체전 노메달을 기록하게 됐다.인도네시아 팬들이 20일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경기가 열리기 한참 전부터 입장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. 자카르타 | 이용균 기자되려 한국 대표팀이 상대의 기세에 흔들렸다. 대표팀의 에이스인 단식 성지현(세계랭킹 9위)은 첫 경기에서 그레고리아 마리스카 툰중(22위)에게 1-2(13-21 21-8 18-21)로 패했다. 1-1로 맞선 3세트 8-5까지 앞섰지만 동점을 허용했고 16-16에서 역전당한 뒤 잇단 실수를 저지르며 경기를 내줬다. 여자복식 기대주인 이소희-신승찬(8위)도 그레이시아 폴리-아프리냐니 라하유(4위)에게 패하면서 코너에 몰렸다. 이세연이 3경기 단식에서 이겼지만 김혜린-백하나조가 4경기를 0-2로 패하면서 결국 4강에 오르지 못했다.대표팀 강경진 감독은 “대회 첫 경기 긴장감을 이겨내지 못한 것이 패인”이라면서 “인도네시아 선수들의 홈팬들의 응원속에 실수 없는 좋은 경기를 펼쳤다”고 말했다. 1단식에서 경기를 내준 성지현도 “마지막에 조금 더 적극적으로 공격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”면서 “상대가 끈질기게 잘 싸웠다”고 말했다. 열광적인 응원은 인도네시아 선수들을 확실히 춤추게 했다. 1단식에서 승리한 툰중은 “성지현과 3세트까지 싸울 수 있었던데는 마음의 힘이 컸다”고 말했다.<자카르타|이용균 기자 noda@kyunghyang.com>▶ 경향신문 SNS [트위터] [페이스북] ▶ [인기 무료만화 보기]©경향신문(www.khan.co.kr)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경향신문

文章评论

Top